“엠디뮨의 ‘세포유래베지클(CDV)’은 여러 세포에 적용 가능한 플랫폼 기술입니다. 다양한 기술에 접목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자 주요한 사업 전략입니다.” 배신규 엠디뮨 대표는 향후 사업 계획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실제 엠디뮨은 이미 이연제약, 카이노스메드에 기술이전을 한 바 있다.
유료 서비스
해당 기사는 유료서비스로 결제 후 이용가능합니다.
구독신청 안내를 확인해 주세요.
구독신청 및 안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