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씨엠, 글로벌 신약개발 전문가 명제혁 사장 영입
퇴행성 질환 유전자치료제를 개발하는 아이씨엠은 글로벌 신약개발 전문가인 명제혁 박사를 사장(사진)으로 영입했다고 4일 밝혔다.

명 사장은 브랜다이스대 생화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예일대에서 'NIH NRSA Postdoctoral Fellow'와 'Anderson Postdoctoral Fellow'를 역임한 후 미국 바이엘 신약연구소 및 예일대에서 출발한 벤처인 바이오렐릭스에 재직하며 다양한 분야의 신약개발 업무를 수행했다는 설명이다.

바이엘 연구소에서는 항암 및 대사질환 영역의 연구와 병행해, 밀레니엄과의 전략적 제휴 중 신규 항암 표적 및 선도물질 발굴을 총괄하는 역할을 수행했다고 했다. 2013년 에 영입돼 2021년까지 보령제약 중앙연구소장으로 글로벌 항암 혁신신약 과제를 총괄했다.

아이씨엠 영입 전 명제혁 박사는 보건산업진흥원에서 상임컨설턴트로서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에 도움을 줬다.

아이씨엠 관계자는 "글로벌 신약개발 전문가 영입으로 기대가 매우 크다"며 "그 동안 쌓아온 명제혁 사장의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 있을 기업공개(IPO) 임상 사업개발 등 회사 성장에 있어 성공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