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독일 등에 이어 시장 확장
한미약품, 英 옴니셀과 JVM 의약품 자동조제기 공급 협약

한미약품(301,000 +2.03%)은 글로벌 조제 자동화 분야 전문기업인 옴니셀(121.69 +3.46%)과 영국 전역에서 제이브이엠(16,450 +2.81%)의 제품을 판매하는 업무협약 계약을 맺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2022 유럽병원약사회(EAHP)’ 정기 학술대회에서 지난달 24일 체결됐다. 계약에 따라 한미약품제이브이엠의 의약품 조제 자동화기기를 옴니셀에 직접 납품한다. 한미약품한미사이언스(41,300 +4.03%) 계열사 제이브이엠의 해외사업을 전담하고 있다.

한미약품제이브이엠의 ‘전자동 정제 분류 및 포장시스템(ATDPS)’ ‘전자동 블리스터카드 포장시스템(DBS)’ ‘전자동 의약품 검수솔루션(VIZEN)’ ‘전자동 조제 커팅 및 와인딩 시스템(WIZER)’ 등을 옴니셀을 통해 영국에 공급할 예정이다.

그동안 제이브이엠은 네덜란드에 위치한 현지 법인(JVM EU)을 기반으로,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등에서 사업을 진행해 왔다. 이번 계약으로 영국에 직접 판매망을 구축해, 영국 시장 규모를 확장시킬 수 있게 됐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옴니셀은 1992년 설립된 나스닥 상장사다. 북미와 영국에 6만여개 거래처를 확보하고 있다. 작년에만 전 세계에서 1조3800억원의 매출을 냈다.

사라 달마 옴니셀 인터내셔널 부사장은 “제이브이엠의 혁신성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옵션의 자동화기기는 영국 약국시장 고객의 수요를 충족시키는 제품을 공급하겠다는 옴니셀의 사업 방향과 일치한다”고 전했다.

손민아 한미약품 JVM해외사업팀 이사는 “최근 비대면 원격 의료 및 의약품 온라인 배송이 확대되고 있는 영국 시장에 진출해, 제이브이엠한미약품의 지속가능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며 “옴니셀과의 협력을 기반으로 한미약품이 영국을 넘어 유럽 약사들의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