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 16명 대상자 등록
상반기 중간결과 확보 예정
진원생명과학(10,250 +1.49%)은 국내 환자를 대상으로 먹는(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GLS-1027’의 임상 2상에 착수한다고 23일 밝혔다.

GLS-1027는 코로나19 감염으로 입원한 환자가 중증으로 악화되는 것을 막는 경구용 치료제다. 항염증 반응에 의한 중증폐렴으로 악화되는 과정을 억제해, 변이에 관계가 없다는 설명이다. 또 간에서 약물 대사에 관련된 ‘시토크롬 P450 3A4 동질효소’ 등에 영향을 주지 않아, 다른 약물과 병용에 제한이 없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미국 유럽 등에서 진행 중인 글로벌 2상에서 전체 132명 중 116명의 환자를 등록했다. 87명의 대상자는 임상을 마쳤고, 29명에 대해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는 ”GLS-1027은 투약 및 임상평가 기간이 2개월 이내로 짧다“며 ”나머지 16명의 대상자 등록을 국내 임상기관에서 신속히 완료해, 올 상반기 안에 임상 중간 결과를 확보하고 3상 진입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