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젠, 미국법인 의과학부문 총괄 영입
은 미국 법인의 의과학부문을 총괄할 글렌 핸슨 박사(사진)를 영입했다고 17일 밝혔다.

핸슨 박사는 씨젠이 올해 '미국 사업 본격화'를 선언한 뒤, 지난달 미국 법인장으로 선임한 리차드 크리거에 이어 두번째로 영입한 현지 전문가다.

핸슨 박사는 캐나다 서스캐처원대 대학원에서 임상 미생물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분자진단 및 바이오 임상 분야의 전문가다. 최근까지 미국 미네소타주의 종합병원인 헤네핀 카운티 메디컬센터에서 분자진단 랩 디렉터로 근무했다.

그는 의료 및 과학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SAB)를 발족하고, 임상적 유용성을 기반으로 한 제품들을 기획해 상업화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또 씨젠의 기존 제품군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인허가 및 임상에 대해서도 미국에 맞는 해법을 제시하며 미국 사업 가속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핸슨 박사는 "디지털 기반의 분자진단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씨젠의 변화를 함께 이끌고, 코로나19는 물론 다양한 비코로나 분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장하는 데 힘쓰며 환자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씨젠 미국 법인에는 이달 말 재무 총괄(CFO)도 새로 합류한다. 이를 통해 기존 판매법인의 역할을 넘어 현지 연구개발(R&D)부터 생산, 구매, 재무까지 온전한 조직 구조를 갖추고 미국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민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