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2 GOS 서비스 강제
게임 앱 시행되면 성능 조절하는 기능
이용자들 "강제적으로 스마트폰 성능 조절한다" 분노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에서 시민들이 삼성전자의 새로운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2 시리즈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김범준 기자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에서 시민들이 삼성전자의 새로운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2 시리즈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김범준 기자

지난달 25일 정식 출시된 삼성전자의 신형 플래그십(최상급 기종) 갤럭시S22 시리즈가 사용자(유저)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갤럭시S22 시리즈부터 '게임 옵티마이징 서비스(GOS)' 기능을 의무화한 게 문제가 됐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스마트폰 온라인 커뮤니티나 삼성 멤버스 커뮤니티 등에는 삼성전자의 GOS 기능 의무화 정책을 비판하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GOS는 게임으로 인식되는 어플리케이션(앱)이 실행되면 자동으로 활성화된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의 과도한 발열과 배터리 소모를 막기 위해 초당 프레임 수와 GPU 성능을 조절해 화면 해상도를 낮추도록 했다.

GOS는 이전에도 있었던 기능이다. 이번에 유독 갤럭시 유저들 분노를 사는 것은 갤럭시S22 출시 이후 진행된 업데이트에서 GOS를 우회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제 차단했기 때문이다.

사용자들은 갤럭시S22 시리즈가 강력한 칩셋 성능이나 발열을 잡을 수 있는 기술 등을 내세웠으면서, 정작 스마트폰을 이용할 때는 발열 등 '안전'을 이유로 들어 강제적으로 칩셋 성능을 온전히 쓰지 못하게 막고 있다며 비판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2 시리즈 공개행사(언팩)에서 발열 문제 해결에 대해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전작 갤럭시S21이 초기 발열로 인한 성능 저하 문제가 이슈로 골머리를 앓았기 때문이다. 최상위 모델인 갤럭시S22 울트라의 경우 스마트폰 내부 구조를 완전히 새롭게 바꾸면서 냉각 시스템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한 사용자는 "갤럭시만 써오던 충성 고객이다. 믿고 구매했는데 실망스럽다"며 "고성능으로 홍보하고 실제 환경에서는 성능 억제를 하는 것인가. 다음부터는 삼성 폰을 안 사고 싶다"고 했다. 또 다른 유저는 "게임을 돌려도 발열 안 나게 칩셋도 잘 만들고 최적화를 잘할 생각을 해야 한다"며 "뭐하러 100만원 넘는 최신 폰을 샀나 싶다. 사양이 반토막인데"라고 꼬집었다.

게임을 즐기는 소수 사용자의 불편함으로 치부됐던 GOS 논란을 외신도 조명하기 시작했다.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 샘모바일은 2일(현지시간) "가장 좋은 하드웨어를 탑재하고도 게임이 잘 재생되지 않는 이유는 CPU와 GPU 성능을 공격적으로 조절하는 삼성의 GOS"라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GOS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진 않았지만, 언론을 통해 "고사양의 경험들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검토를 해야 하는 부분이 있지만, 현재까지 소비자 안전에 관해서 집중하고 있다"면서 "(안전에 관해서는) 타협점을 찾지 않으려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