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30분 만에 확인할 수 있는 현장검사용 유전자증폭(PCR) 진단키트(Allplex SARS-CoV-2 fast MDx Assay)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제품에 대해 최근 유럽 체외진단시약 인증(CE-IVD)을 받았고, 수출용 의료기기 등록 등 후속 절차를 밟아 출시할 계획이다.

씨젠에 따르면 신제품은 동시에 대량의 검사를 수행하는 경우에도 최대 1시간 안에 결과를 낸다. 자동화 검사 장비인 '에이오스'(AIOS·All in One System)를 적용해 전문가를 거치지 않아도 핵산 추출, 유전자 증폭, 결과 분석 등 전 단계를 일괄 처리한다.

씨젠은 이 제품이 회사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중 검사 시간이 가장 짧아, 검사 용량을 최대 5배까지 늘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호 씨젠 글로벌비즈니스 총괄 사장은 "많은 국가들이 방역을 유지하면서 일상을 회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현장검사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며 "시간을 대폭 단축시키고도 기존 RT-PCR과 유사한 수준의 정확도를 갖춘 이번 신제품이 방역의 틀을 전환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재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