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브라질 정부와 약 400만명분의 진단시약 및 소모품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수출 제품은 ‘Allplex SARS-CoV-2/FluA/FluB/RSV Assay’다. 한 번의 검사로 코로나19와 A·B형 독감,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등 호흡기 질환 진단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이호 씨젠 글로벌비즈니스총괄 사장은 “생산과 물류 등을 철저히 대비해 글로벌 방역 활동에 필요한 진단시약을 충분히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씨젠은 지난달 말 코로나19 검사시간을 기존의 3분의 1로 단축한 신제품 ‘Allplex SARS-CoV-2 fast PCR Assay’를 출시했다. 이 제품을 이용하면 장비 추가투입 없이도 검사 수량을 최대 3배 정도까지 확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 제품으로 코로나19 ‘신속 및 대량’ 검사가 가능할 것으로 회사는 보고 있다.

이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