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욱 KT 신임 CSO

박종욱 KT 신임 CSO

KT가 2인 대표이사 체제로 바뀐다.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라 안전보건 업무 총괄 담당(CSO)을 두기로 한 조치다. KT가 대표이사 두 명을 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T는 27일 대표이사 변경 안내공시를 통해 이사회가 박종욱 대표이사를 추가 선임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구현모 대표와 함께 대표이사를 맡게 됐다. 임기는 이날부터다. 올해 1분기 중 열릴 주주총회에서 박 대표의 사내이사 임기가 연장되면 대표이사 임기도 연장된다.

이날 KT는 안전보건 업무를 총괄하는 안전보건총괄(CSO)직을 신설해 박 대표를 CSO에 선임했다. KT 관계자는 "KT가 안전보건 분야에서 독립적이고 전문화된 경영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안전보건 업무를 총괄하는 대표이사를 추가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KT의 1인 대표 체제에 변화가 생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과 함께 대응 체계를 갖추기 위한 조치라는 게 통신업계의 분석이다. 앞서 통신업계를 비롯한 각 업계에서 기업들이 안전 담당 대표와 임원을 선임하거나 별도 조직을 구성하는 등 비슷한 선제 대응을 벌였다.

박 대표는 기존 KT 경영기획부문장 사장직을 유지하며 CSO를 겸직한다. 작년에 사장으로 승진한 박 대표는 그간 KT에서 그룹 차원 경영전략 수립, 인수합병, 투자를 포함한 재무 관련 영역을 총괄해왔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