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패스는 미국 특허청으로부터 HIF1A 단백질 발현을 억제하는 인공 유전자에 대한 물질 특허를 취득했다고 26일 발표했다.

HIF1A 단백질은 산소 부족으로 세포가 죽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한다. 산소를 공급받을 수 있는 새 혈관이 세포 주변에 자라게 하는 원리다. 이 단백질 활성을 억제하면 암세포 성장을 막을 수 있다.

올리패스 관계자는 “유럽, 러시아에 이어 미국에서 물질 특허를 획득했다”며 “HIF1A 단백질의 발현을 억제하는 인공 유전자 물질과 면역항암제를 함께 투여하는 방식으로 항암제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