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대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 서피스비즈니스 총괄팀장이 2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서 서피스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한국MS 제공.

조용대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 서피스비즈니스 총괄팀장이 2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서 서피스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한국MS 제공.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는 윈도11 기반 노트북·태블릿 겸용 기기 '서피스 프로 8'을 국내에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한국MS는 이날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규 서피스 시리즈는 생산성과 휴대성을 동시 보장하는 '투인원(2-in-1)' 디바이스"라고 강조했다. 출시되는 기기는 서피스 프로 8을 비롯해 '서피스 고 3' '서피스 랩탑 스튜디오' '서피스 프로 X WiFi' 등 4종이다.

서피스 프로 8은 '프로' 제품군 중 최초로 인텔의 고성능 모바일·PC 인증 제도인 '인텔 이보' 플랫폼 인증을 획득했다. 11세대 인텔 코어 i5-1135G7 및 i7-1185G7 프로세서가 탑재돼 있다. 배터리는 최대 16시간 동안 사용 가능하며, 배젤이 대폭 얇아졌다. MS의 신규 운영체제(OS) 윈도11을 기반으로 구동된다.

서피스 고 3는 무게가 544g 상당이다. 전작 대비 13% 빠른 프로세서와 최대 11시간 동안 사용 가능한 배터리를 탑재했다. 서피스 랩탑 스튜디오는 최대 120Hz 주사율의 터치스크린을 구현해 전문가 디자인 작업을 돕는다. 서피스 프로 X는 7.3mm의 얇은 두께와 13인치의 고해상도 '픽셀센스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점이 특징이다.

서피스 프로 8은 이날부터 구매가 가능하며, 서피스 랩탑 스튜디오는 오는 3월 8일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나머지 기기는 출시 시점을 조율하고 있다. 조용대 한국MS 서피스비즈니스 총괄팀장은 "팬데믹으로 기존 전통 업무시간과 공간 개념이 유효하지 않은 시대가 다가왔다"며 "새 서피스 시리즈는 어디서도 업무와 여가를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디바이스"라고 말했다.

이시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