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큐베 젠지 크리에이터, 이지훈 젠지 단장, 문선일 빗썸 서비스부문장, 이노닉스 선수, 토비 감독 [사진=빗썸]

(왼쪽부터) 큐베 젠지 크리에이터, 이지훈 젠지 단장, 문선일 빗썸 서비스부문장, 이노닉스 선수, 토비 감독 [사진=빗썸]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글로벌 이스포츠 기업 '젠지 이스포츠'와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통해 MZ세대와 소통을 강화하고, 향후 가상자산과 이스포츠 산업 간 시너지를 일으킬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젠지는 북미 유명 모바일 게임사 카밤의 창업자 케빈 추(Kevin Chou)가 설립한 이스포츠 전문 기업이다. 젠지 이스포츠는 △리그오브레전드(LOL) △오버워치 △배틀그라운드 등 MZ세대로부터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 종목에서 국제 대회 우승을 거두며 두터운 팬층을 보유 중이다.

빗썸은 이번 협약을 통해 다가오는 펍지(PUBG·배틀그라운드), 오버워치 리그 개막에 맞춰 '젠지 펍지 팀'과 '서울 다이너스티(오버워치)팀' 후원에 나선다. 젠지 펍지 팀과 서울 다이너스티 팀은 계약 기간 동안 빗썸 로고가 새겨진 젠지 공식 유니폼을 입고 활동할 계획이다.

젠지 이스포츠의 콘텐츠를 활용한 공동 마케팅과 브랜딩도 진행한다. 양사는 향후 온·오프라인 사업을 진행할 때 젠지 로고, 슬로건 등을 비롯한 지적재산권(IP)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젠지 이스포츠의 디스코드 채널 '타이거네이션' 활성화를 위한 방안도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허백영 빗썸 대표이사는 "가상자산과 이스포츠는 MZ세대가 주축이 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미래 산업"이라며 "빗썸은 이스포츠 기업 젠지의 후원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MZ세대의 문화 성장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널드 허(Arnold Hur) 젠지 최고경영자(CEO)는 "젠지는 빗썸을 비롯한 다양한 업계와 협업 관계를 맺으며 이스포츠 산업 성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가상자산과 이스포츠의 새로운 조합을 통해 팬들에게 한층 더 수준 높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영 블루밍비트 기자 jeeyoung@bloomingbit.i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