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지역 의료정보 수집
김보람 해외사업관리팀 과장(왼쪽 두번째)과 가루아 종합병원 의료진.

김보람 해외사업관리팀 과장(왼쪽 두번째)과 가루아 종합병원 의료진.

파인헬스케어는 카메룬 가루아 종합병원 의료진과 디지털 헬스케어 고도화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1일 밝혔다. 아프리카 지역 의료정보 수집을 통해서다.

가루아 종합병원의 정형외과, 응급의학과 전문의와 간호사는 최근 파인헬스케어에 방문했다. 원격의료 시스템과 인공지능(AI) 상처진단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스키넥스(Skinex)'를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시스템에 대한 교육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신현경 파인헬스케어 대표는 "카메룬 병원에 원격의료 시스템 및 소프트웨어 의료기기를 제공해 화상 환자에게 좀 더 나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루아 종합병원은 약 300개의 병상과 26개의 진료과를 갖추고 있다. 이번 의료정보 수집은 화상 상처 영상 및 의료 데이터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스키넥스를 통해 정보 수집이 이루어진다.

파인헬스케어는 작년 10월 모잠비크 켈리만 중앙병원과도 아프리카 지역 의료정보 수집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또 러시아 카자흐스탄 타지키스탄 우즈베키스탄 모잠비크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7곳을 대상으로 AI 병원 설립을 목표하고 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