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19’와 ‘CD22’ 항원 동시 표적
올해 임상용 의약품 시험생산
이노베이션바이오, 가톨릭대와 이중 CAR-T 치료제 개발 협력

이노베이션바이오는 가톨릭대 산학협력단과 이중 키메릭항원수용체 T세포(CAR-T) 치료제 임상 연구에 대한 협력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노베이션바이오는 생체표지자(바이오마커)와 면역관문 항체치료제 및 CAR-T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고형암과 혈액암을 대상으로 다수의 CAR-T 치료제 후보물질(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이 회사는 ‘CD19’와 ‘CD22’ 항원을 동시에 표적하는 이중 CAR-T 치료제인 ‘인듀라-셀(InDura-CellI)’을 개발했다. CD19를 표적하는 기존 CAR-T의 높은 재발율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진스크립트와 ‘렌티바이러스’ 위·수탁생산을 포함한 비임상개발을 마쳤다. 올해부터 파로스백신과 공동으로 임상시험용의약품을 시험생산하기 위한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노배이션바이오는 인듀라-셀과 같은 이중 표적 CAR-T 치료제는 해외에서도 2~3건의 개발 및 임상 시험만이 보고되고 있을 정도로 개발 난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김승구 이노베이션바이오 대표는 “인듀라-셀은 국내 최초로 임상에 진입하는 고난도 CAR-T 치료제 기술로, 후발 주자인 국내와 선진국의 기술격차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합리적인 가격의 이중 CAR-T 치료제를 제공해, 비용이 많이 드는 CAR-T 치료 기회를 갖지 못하는 혈액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