넵튠, IP게임 제작 가능 개발사 3곳 지분 투자

넵튠은 유닉온, 시프트릭, 아울로그 등 지적재산(IP) 게임 제작 역량을 보유한 개발사 3곳에 지분 투자를 했다고 20일 밝혔다.

넵튠은 유닉온과 시프트릭에는 각각 19%, 아울로그에는 18%의 지분을 확보했다.

유닉온은 웹소설가 출신 3인이 합심해 2020년 창업한 개발사로, '모퉁이 뜨개방 위드(with) 카페' 등 스토리가 있는 시뮬레이션 게임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시프트릭은 게임 개발과 사업 분야에서 평균 11년 이상 경력자들이 주축이 돼 2018년 설립됐다.

PC 기반 샌드박스 로그라이크 장르를 개발해 스팀(STEAM) 플랫폼에 서비스한 경험이 있다.

아울로그는 인기 여성향 게임 '재배소년' 시리즈로 인지도를 높인 개발사로, 2011년 설립됐다.

유태웅 넵툰 대표는 "투자를 집행한 세 개발사 모두 여성을 주 타깃으로 하는 게임 콘텐츠 제작 역량과 게임의 IP화에 대한 열망이 크다"며 "넵튠과 동일한 방향성을 가지고 있다고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

"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