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보다 10편 늘어난 신작 공개
넷플릭스, 올해 한국 오리지널 25편 공개…'오겜 열풍' 잇는다

넷플릭스는 올해 새로운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25편을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선보인 신작(15편)보다 10편 정도 늘어난 콘텐츠로 '오징어 게임' 열풍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우선 이달 28일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한 고등학교의 극한 상황을 다룬 '지금 우리 학교는'이 공개된다. 이를 시작으로 김혜수와 김무열이 출연, 소년 형사 합의부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소년범죄에 대한 이야기 '소년심판'이 공개된다.

이외에도 하일권 작가의 웹툰 원작인 '안나라수마나라'와 '인간수업'으로 뜨거운 호평을 모은 진한새 작가의 신작 '글리치', 조의석 감독과 김우빈의 재회가 이목을 끄는 '택배기사' 등이 올해 공개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모럴센스', '카터', '서울대작전', '정이', '20세기 소녀' 등 넷플릭스가 직접 제작한 한국 영화도 신작에 포함돼있다.

넷플릭스는 신작 소개와 함께 한국 진출 이후 1조원을 투자하고 130여편 이상의 한국 작품이 플랫폼을 통해 해외로 소개됐다고 전했다. 넷플릭스에서 가장 많이 시청한 오징어게임의 경우 시청 기간의 약 95%가 해외에서 발생하며 한국과 미국을 비롯해 브라질, 프랑스, 터키 등 94개국에서 가장 많이 본 작품으로 이름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강동한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총괄 VP는 “한국 팬들의 눈높이에 걸맞은 이야기를 선보이고자 국내 창작 생태계와 장기적으로 협업하며 투자를 늘려온 결과 한국은 물론 전 세계의 인정을 받은 작품이 다수 탄생했다"며 "넷플릭스는 창작자들과 함께 우리 한국의 이야기를 전 세계 190개국으로 수출하는 여정에 계속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