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이성 또는 재발성 흑색종 환자 대상
셀리드(22,600 -1.95%)는 ‘CeliVax’ 핵심기술로 개발하고 있는 항암면역치료제 ‘BVAC-M’의 임상 1상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했다고 18일 밝혔다.

BVAC-M은 흑색종 폐암 췌장암 등 ‘GP100’ 및 ‘MAGE-A3’ 암항원 발현 암종을 적응증으로 개발 중이다. 자연살해(NK) T세포, CD8+ T세포, NK세포 등 환자 체내의 다양한 면역세포를 활성화시켜, 복합적인 항암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항암면역치료백신이란 설명이다.

셀리드는 1상을 통해 표준치료에 실패한 전이성 또는 재발성 흑색종 환자 6~12명을 대상으로 BVAC-M의 안전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또 내약성과 면역반응 및 유효성을 탐색한다. 향후에는 폐암 췌장암 등으로 적응증을 확장할 계획이다.

앞서 마우스 종양 모델에서 BVAC-M를 투여하면 NK T세포와 NK세포가 활성화되고, 암항원 GP100과 MAGE-A3에 특이적인 세포독성 T세포 반응을 효과적으로 유도함을 확인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셀리드 관계자는 “최근 흑색종 치료법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예후가 좋지 않고 생존율이 여전히 매우 낮아 새로운 치료법들이 요구되고 있는 상황” 이라며 “환자 자신의 면역체계를 활용하는 셀리드의 항암면역치료백신은 상대적으로 낮은 독성 등으로 다수의 환자들에게 개선된 치료법을 제공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