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송암호모듈 2종에 '티 크립토' 기술 적용

SK텔레콤은 자사 양자암호 기반 전송암호모듈이 국가정보원 인증인 암호모듈검증(KCMVP·Korea Cryptographic Module Validation Program)을 국내 최초로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KCMVP는 국가정보원이 국가·공공기관 정보통신망에서 주요 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쓰이는 암호모듈의 안전성을 검증하는 제도다.

인증을 받은 모듈은 100Gbps·10Gbps급 데이터 전송 속도를 지원하는 2개 제품으로, 고용량의 트래픽을 처리하는 차세대 광통신장비(POTN)에 탑재된다.

이번 인증을 위해 적용한 '티 크립토'(T-Crypto)는 순수 국내 암호 기술을 기반으로 최대 100Gbps 속도로 정보를 전송하는 광회선에서 데이터 트래픽을 안전하게 암호화하거나 풀어낼 수 있는 기술이다.

수학적 알고리즘 기반의 상호인증 및 암호키 교환 기술과 SKT의 양자키분배기(QKD·Quantum Key Distribution)를 연동한 데이터 암호화로 보안성을 높였다고 SKT는 설명했다.

티 크립토를 적용한 SKT의 전송암호모듈은 송신부와 수신부에서만 해독할 수 있는 암호키를 생성해 주요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한다.

SKT는 정보보안이 중요한 정부, 지자체, 군, 민간 등의 통신망에 전송암호모듈을 공급할 계획이다.

또한 국산 보안 기술인 티 크립토의 해외 확산을 추진하고, 양자암호 기반 고속암호모듈을 고도화해 KCMVP 인증 제품도 확대할 계획이다.

SKT 박종관 인프라 기술 담당은 "이번에 KCMVP 인증을 획득한 티 크립토 암호 기술 개발은 SKT 5G 서비스의 보안성 강화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결과물"이라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보안성을 갖출 수 있도록 기술 개발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SKT "차세대 통신보안기술 국정원 인증 획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