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CDO에 황규별

LG유플러스가 올해 들어 벌써 두 번째 ‘C-레벨’ 전문가를 영입했다.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X)과 데이터 등 신사업에 본격 드라이브를 걸기 위해서다.

17일 LG유플러스는 DX 사업을 총괄하는 최고데이터책임자(CDO)로 황규별 전무(사진)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황 CDO는 데이터 전문가다. 이동통신사 AT&T를 비롯해 델타항공, 다이렉트TV, 워너미디어 등 미국 주요 통신·미디어 기업을 거치며 데이터 전문 역량을 쌓았다.

황 CDO는 LG유플러스의 데이터 부문을 비롯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전사 DX 등 다양한 신사업을 맡게 된다. AI와 빅데이터 역량 강화를 통해 고객의 디지털 경험에 차별적인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구상이다.

황 CDO는 “LG유플러스가 디지털 혁신기업으로 변신하는 데 중심 역할을 하도록 AI, 빅데이터, DX 역량 강화 활동을 전사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성수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