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약품은 인공지능(AI) 기반 신약 개발 기업 온코크로스와 항암제 공동연구 협약을 맺었다고 17일 밝혔다.

온코크로스는 AI를 활용해 신약 후보물질과 기존 약물의 새로운 치료범위(적응증)를 찾는 플랫폼 기술을 보유한 바이오 기업이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동화약품이 보유한 항암 신약 후보물질에 온코크로스의 AI 플랫폼을 적용해 어떤 고형암에 쓸 수 있는지 등을 연구할 계획이다.

유준하 동화약품 대표는 "온코크로스는 항암 신약 후보물질의 새로운 적응증 도출에 가장 적합한 벤처기업"이라며 "연구개발(R&D)의 효율성과 생산성 확대를 위해 신약 개발 과정에 AI 기술을 접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이랑 온코크로스 대표는 "회사의 AI 기술과 동화약품의 R&D 능력이 시너지를 창출해 단기간 새로운 적응증을 추가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화약품-온코크로스, AI 기반 항암제 공동연구 협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