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데이터 농업 스타트업 그린랩스에 투자 발표
최근 농업 디지털화 수요·ESG 트렌드 등에 주목해 투자 결정
각 분야 SK 관련사간 시너지 효과 전망도
SK스퀘어, 이번엔 농업 스타트업에 350억 쐈다

정보통신기술(ICT) 투자전문기업 SK스퀘어가 국내 최대 농업 스타트업 그린랩스에 약 350억원을 투자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술 기반 농업(애그테크) 기업에 투자하고, SK 관계사들과 피투자사간 농업 분야 협업으로 기업 부가가치를 올려 수익을 낸다는 계획이다.
SK스퀘어, 그린랩스에 350억 투자
벤처투자업계에 따르면 SK스퀘어는 이번 투자로 그린랩스의 구주·신주를 동시에 인수했다. 구주와 신주간 비율은 공개되지 않았다. 그린랩스의 기업가치평가(밸류에이션)은 7000억~80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를 고려하면 SK스퀘어의 지분율은 약 4~5% 수준이 된다.

그린랩스는 2017년 출범해 올해 매출액이 약 1000억원에 달하는 데이터 농업 스타트업이다. 작물 생육 모니터링부터 농장 환경 원격 제어까지 스마트폰 앱 하나로 할 수 있게 하는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농업 솔루션 ‘팜모닝’이 대표 서비스다. 이달까지 팜모닝을 이용하는 농가는 약 45만여곳으로 국내 전체 농가(약 100만곳)의 절반에 가깝다.

그린랩스는 최근엔 스마트 축산 기업 리얼팜, 농업분야 전사적자원관리(ERP) 기업 우성소프트·아산소프트 등을 인수하며 사업 규모를 빠르게 키우고 있다. 지난 17일엔 현지 농업기업과 손잡고 중국 진출도 본격화했다.
농업 생산·유통·ESG 전방위 협업…부가가치 기대
SK스퀘어는 글로벌 애그테크 분야 성장세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트렌드 등을 볼 때 애그테크 분야 미래가 밝다고 판단해 그린랩스에 투자를 결정했다.

농업은 산업 규모 대비 디지털화 속도가 매우 늦다. 최근엔 기후 변화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 등으로 기존 농업 방식으로는 생산성을 지속 보장하기가 어려워졌다. 반면 수요는 인류 생존을 위한 필수 산업인 만큼 꾸준히 높다. SK스퀘어가 데이터나 사물인터넷(IoT) 센서 등을 활용해 농업 효율화를 도모하는 기업 성장성을 높게 본 배경이다.

SK스퀘어는 이번 투자 이후 그린랩스와 SK 관계사들간 협력을 통해 사업 시너지 효과도 낼 계획이다. 각 분야에서 부가가치를 더해 시장 기대치를 뛰어넘는 투자 수익을 내는 게 목표다.

그린랩스의 농산물 유통 서비스와 SK스퀘어 자회사인 온라인 전자상거래 플랫폼 11번가의 신선마켓이 서로 협업하는 식이다.

ESG 협업도 가능할 전망이다. 그린랩스의 농가 탄소배출권 거래 서비스 ‘팜모닝 카본’을 SK 각 사와 연계하는 구조다. 팜모닝 카본은 저탄소 농법을 실천하는 농가가 탄소 배출권을 기업에 판매하는 식이다. SK 그룹 각 사는 최근 넷제로(탄소중립) 경영에 돌입했다.
SK스퀘어 "투자 선구안 입증할 것"
SK스퀘어는 “그린랩스는 유니콘(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인 비상장사) 등극을 눈 앞에 두고 있는 업계 선도 플랫폼 기업”이라며 “업계 특성상 매출액, 거래액, 가입자 수 등이 기업 가치에 그대로 반영되기 때문에 그린랩스의 사업이 커질수록 SK스퀘어의 지분 가치도 자연히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그린랩스가 유니콘을 넘어 데카콘(기업가치 100억 달러 이상)으로 성장하면 SK스퀘어의 투자 선구안이 입증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SK스퀘어는 블록체인·메타버스 기업에 총 1000억여원 규모 투자를 발표한지 약 한 달만에 새 투자건을 공개했다. 류병훈 SK스퀘어 매니징디렉터(MD)는 “농업의 디지털화를 도와 사회에 기여하고, 재무적 성과도 얻을 수 있는 혁신 투자가 될 것”이라며, “유망 벤처·스타트업의 성장을 도우면서 SK스퀘어의 기업가치도 높이겠다”고 말했다.

신상훈 그린랩스 대표는 “그린랩스는 국내 농업을 디지털 전환하며 지속가능한 농업 밸류체인(가치사슬)을 확대하고 있다”며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데이터 농업 연구개발 강화, 인수합병 확대, 해외시장 공략 등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