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하우스' 제조 설비 증설
 27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계약 체결식에서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과 박남춘 인천시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제공=SK바이오사이언스

27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계약 체결식에서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과 박남춘 인천시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제공=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125,000 +2.04%)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IFEZ)과 인천테크노파크 확대조성 단지인 7공구 ‘Sr14’ 구역 약 3만413㎡(9216여평) 부지에 대한 토지매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글로벌 연구 및 공정개발(R&PD)센터 신축을 위해서다.

이를 통해 현재 경기도 판교와 경북 안동을 중심으로 한 회사의 연구개발(R&D) 및 생산 기반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새롭게 조성될 글로벌 R&PD 센터에는 백신·바이오 분야 기초연구와 공정개발 및 생산을 위한 연구소 공장 사무실 등이 들어선다. 2024년 4분기 완공을 목표로 약 30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 R&PD 설립을 통해 바이오 위탁개발생산(CDMO) 글로벌 사업 확장 및 신규 플랫폼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국제기구 및 국내외 바이오 기업, 연구기관 등과의 협력도 강화한다. 공항과의 접근성, 기존 안동공장과의 연결성, 인근 산업단지와의 시너지 효과 창출 가능성 등에 유리한 송도를 사업 부지로 낙점한 이유다.

송도 국제도시는 최근 정부가 지정한 3대 미래 산업 중 하나인 바이오의 핵심 거점으로 떠오르고 있다는 설명이다. 국내외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입주해 있다. 단일도시 기준으로 총 56만L에 달하는 세계 최대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역량을 갖췄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기존 백신 생산시설인 'L하우스'의 증설도 추진한다. 2024년까지 약 2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메신저리보핵산(mRNA), 차세대 바이러스 매개체(바이럴 벡터) 등 신규 플랫폼 시설을 구축할 예정이다.

L하우스 규모도 확장한다. L하우스 부지 인근인 안동시 풍산읍 매곡리에 조성 중인 경북바이오 2차 일반산업단지 내에 약 9만9130㎡(3만여평)의 부지를 추가로 매입해 공장 규모를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송도 글로벌 R&PD 센터와 안동 L하우스를 회사의 목표를 달성할 핵심 기반으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성장 전략을 실행하고, 높은 사업가치를 보유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목표다.

최창원 SK디스커버리(39,600 -0.38%) 부회장은 “백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혁신적 기술과 선진적 생산 인프라를 확보하는 동시에 국제 민관기구들과 협력해 감염병으로부터 인류를 보호하는 것”이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바이오 클러스터인 송도에서 장기적이고 지속가능한 투자를 실행함으로써 백신·바이오 기업으로서 가치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이도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