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약품 자회사
‘PARP’와 ‘탄키라제’ 억제
제일약품(24,000 +1.05%)은 자회사 온코닉테라퓨틱스가 이중저해 표적 항암제(JPI-547)의 췌장암 국내 임상 1상을 신청했다고 22일 밝혔다.

JPI-547은 지난 3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희귀의약품지정(ODD)을 받았다. 이어 6월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개발단계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됐다.

온코닉테라퓨틱스는 지난 6월 열린 미국 임상종양학회(ASCO)에서 난소암 유방암 등 다수의 암종을 대상으로 한 1상 결과를 공개했다.

JPI-547은 ‘폴리 ADP-리보스 중합효소(PARP)’와 ‘탄키라제(Tankyrase)’를 동시에 억제하는 이중저해 표적항암제 신약후보물질이다. PARP는 세포의 유전자(DNA) 손상을 복구하는 효소다. 암세포의 DNA까지 복구해, PARP를 억제해야 암세포 사멸을 유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탄키라제는 암세포 생성에 필수적인 효소다.

현재 온코닉테라퓨틱스는 난치성 암종을 대상으로 JPI-547의 다양한 임상을 추진하고 있다. 내년에 4개 이상의 임상을 동시에 진행할 계획이다.

온코닉테라퓨틱스 관계자는 “이번 임상시험계획서(IND) 제출은 미충족 수요가 높은 췌장암 치료제의 개발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다수 암종에 대한 지속적이고 폭넓은 임상을 통해 난치성 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겠다”고 말했다.

온코닉테라퓨틱스는 최근 식약처로부터 차세대 위식도역류질환 신약(JP-1366)의 3상을 승인 받았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