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증 및 중등증 환자 90명 대상
3상 위한 최적 용량 확인 목표
메디포스트, 주사형 무릎 골관절염 치료제 국내 2상 시작

메디포스트(21,200 -0.70%)는 주사형 무릎 골관절염 치료제 ‘SMUP-IA-01’의 임상 2상을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2상은 서울대병원 본원에서 시작해 신촌 세브란스병원, 분당 서울대병원에서도 진행될 예정이다. 임상은 경증 및 중등증(K&L 2~3등급)의 무릎 골관절염 환자 90명을 대상으로 한다.

SMUP-IA-01 저용량 및 중용량, 활성대조군 각 30명을 대상으로 무릎 관절강 내에 약물을 1회 주사 투약하는 방식이다. 이후 1년 간의 관찰기간을 통해 안전성과 탐색적 유효성을 평가한다. 3상을 위한 최적의 용량도 확인할 계획이다.

1상에서는 무릎 골관절염 환자 12명을 대상으로, 무릎 관절강 내 약물을 1회 주사 투여한 뒤 6개월 간 평가했다. 안전성 및 관절 기능과 통증의 개선을 확인했다.

SMUP-IA-01의 주성분은 ‘스멉셀(SMUP Cell)’이다. 스멉셀은 메디포스트의 줄기세포 플랫폼 기술로 생산된 고효능의 동종 제대혈 유래 중간엽줄기세포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SMUP-IA-01은 바이오리액터를 통해 대량 생산을 할 수 있어 생산 시간 및 원가 절감이 가능하다”며 “냉동제형으로 보관 및 유통 문제를 해소했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