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자회사 넷게임즈·넥슨지티 '합병'…대형 개발사 도약
넥슨 자회사 와 넥슨지티가 시총 1조에 이르는 '넥슨게임즈'(가칭)로 합병한다. 수장은 넷게임즈에서 출시작 불패 기록을 쓴 박용현 대표가 맡는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넥슨의 개발 자회사 넷게임즈와 넥슨지티의 합병은 내년 2월8일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결정된다. 합병 기일은 같은해 3월31일이다. 합병비율은 1 대 1.0423647(넷게임즈:넥슨지티)로 합병에 따른 존속회사는 넷게임즈다.

두 회사는 이번 합병을 통해 급변하는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 각각의 개발 법인이 가진 성공 노하우와 리소스를 결합해 PC, 모바일, 콘솔 등 멀티플랫폼을 지향하는 발전적 개발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신규 합병법인 넥슨게임즈의 대표는 현 넷게임즈 박용현 대표가 선임되고 현 넥슨지티 신지환 대표는 넥슨게임즈 등기이사직을 맡는다. 넥슨게임즈 이사진에는 넥슨코리아 이정헌 대표도 합류해 넥슨코리아와의 협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넷게임즈는 모바일 RPG(롤플레잉게임) '히트'와 'V4'로 두 차례 대한민국 게임대상을 수상하고 '오버히트' '블루아카이브' 등을 내놓은 RPG 전문 개발사다. 넥슨지티는 올해로 서비스 16주년을 맞았다. 지난 3분기 전년 동기 대비 211%의 매출 성장을 일으킨 FPS(1인칭 총싸움) 게임 '서든어택' 개발사다.

신규 합병법인 넥슨게임즈는 기존 양사가 보유한 유저(이용자)에 대한 이해를 기반으로 통합 고객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개발역량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대형 개발사로 도약할 계획이다.

이정헌 넥슨 대표이사는 "양사 합병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창의적 신작 개발과 플랫폼 발굴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마련할 될 것"이라며 "새롭게 태어나는 넥슨게임즈가 과감한 혁신과 도전을 지속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넥슨은 이번 합병으로 넥슨코리아 신규개발본부, 네오플, 넥슨게임즈, 지난해 원더홀딩스와 설립한 합작법인(니트로 스튜디오, 데브캣) 등을 큰 축으로 신규 개발을 이끌어갈 계획이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