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등 변이 7종 표적 miRNA 발견
로스비보 테라퓨틱스는 델타와 오미크론 등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7종을 모두 표적하는 항코로나 바이러스 마이크로리보핵산(miRNA)을 발견해 미국 특허를 출원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로스비보는 넥스턴바이오(3,875 +10.87%)의 미국 소재 자회사다.

로스비보가 발견한 항코로나 바이러스 miRNA는 세포 속에서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할뿐만 아니라, 염증성 사이토카인 및 그 수용체의 신호 전달도 차단한다는 설명이다.

이 miRNA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자 중 복제 및 감염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RNA-dependent RNA Polymerase'와 돌기(스파이크) 단백질을 표적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로스비보 관계자는 "오미크론을 비롯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감염과 중증을 일으키는 과민성 면역반응을 동시에 억제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빠른 시일 내에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