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바이오는 “충북 청주시 흥덕구에 있는 오송생명과학단지에서 보툴리눔톡신 전용 생산시설인 오송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이정진 종근당바이오 대표를 비롯해 충북도청, 청주시청,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바이오협회 등 제약업계 관계자 약 40여명이 참석했다.

종근당바이오 오송공장은 미국 우수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cGMP) 수준 설비를 갖춘 보툴리눔톡신 전용 생산 공장이다. 종근당바이오는 2019년 6월 이 시설을 착공했다. 약 457억원을 투자해 2만1501㎡ 규모 대지에 연면적 1만3176㎡ 규모로 건설했다. 생산능력은 연간 보툴리눔톡신 600만병(바이알)을 생산 가능한 수준이다. 향후 연간 1600만병까지 생산 규모를 늘릴 예정이다.

오송공장에서 생산을 전담할 보툴리눔톡신 A유형은 유럽 내 연구기관과의 기술 도입계약을 통해 출처가 명확한 균주를 사용한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종근당바이오는 수십년간 축적한 발효기술과 정제기술을 바탕으로 어떠한 동물성 원료도 사용하지 않고 완제의약품 형태로 보툴리눔톡신 제품을 자체 개발했다.

이 대표는 준공식 기념사를 통해 “오송공장은 종근당바이오의 미래성장동력이 될 보툴리눔톡신 사업 진출의 신호탄이자 전초기지”라며 “미국 cGMP 인증, 유럽 EU-GMP 인증 획득을 추진해 보툴리눔톡신 사업에서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춰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