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外 국가서도 재구매 중”
진시스템(10,600 +0.47%)이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약 8억8000만원의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진시스템은 지난해 5월 남아공 시장에 진단키트를 공급했다. 이어 올 상반기에도 약 14억원의 코로나19 진단장비와 진단키트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회사에 따르면 진시스템의 진단 플랫폼(진단장비와 진단키트)은 기존 분자진단 기술 대비 진단속도를 2시간에서 40분으로 단축시켰다. 제품의 간편함과 신속함이 이번 남아공 정부와의 재계약을 이끌어낸 것으로 회사는 보고 있다.

진시스템 관계자는 “진시스템의 장비는 지금까지 세계보건기구(WHO)가 인정한 우려 변이(델타 오미크론) 바이러스도 검출 가능하다”고 했다.

서유진 진시스템 대표는 “이번 남아공 계약뿐 아니라 다른 국가에서도 지속적으로 재구매가 이뤄지고 있다”며 “코로나19 분자진단 시장과 더불어 전세계 다양한 질병의 현장분자진단(POC) 시장 점유율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도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