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2M 등장 '도둑너구리' 모티브로
'인스타툰' 선보이는 등 팬덤 확장 박차
엔씨소프트의 캐릭터 브랜드 '도구리'.

엔씨소프트의 캐릭터 브랜드 '도구리'.

엔씨소프트가 선보인 캐릭터 브랜드 ‘도구리(DOGURI)’가 MZ(밀레니얼+Z)세대에게 인기를 모으고 있다. 게임회사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사업 다각화 노력이 성과를 내는 사례라 눈길을 끈다.

3일 엔씨에 따르면 도구리는 자사 간판 게임 중 하나인 ‘리니지2M’에 등장하는 ‘도둑 너구리’를 모티브로 만들어 올 1월 선보인 캐릭터다. 제 몫을 다하려고 노력하는 ‘막내’, ‘뉴비(Newbie)’ 등을 상징한다. 굿즈(기념상품)와 이모티콘이 나왔고 도구리를 내세운 온·오프라인 캠페인도 벌이고 있다.
'막내클럽' 사이트(왼쪽 사진)와 도구리 인스타그램. / 출처=엔씨소프트 제공

'막내클럽' 사이트(왼쪽 사진)와 도구리 인스타그램. / 출처=엔씨소프트 제공

최근에는 신입사원 고민을 유쾌하게 풀어낸 ‘막내클럽’ 캠페인이 화제다. 자신의 업무 실수담을 고백하는 이벤트에는 사연 3000건 이상이 업로드되는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활발히 공유됐다. 출퇴근 시간대에 서울 강남, 경기 성남 판교 등 오피스 밀집 지역에서 오프라인 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엔씨는 그간 ‘직장인 생존 유형 테스트’ ‘회사 대탈출’ 등 특별 사이트를 통해 사회 초년생들 공감을 이끌어내고 관련 굿즈도 출시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눈치 거울’, ‘말랑 인형’ 등 사무실에서 유용한 굿즈를 만나볼 수 있다. 패션 양말 브랜드 ‘아이 헤이트 먼데이’와 손잡고 콜라보(협업) 상품도 내놨다.
'아이 헤이트 먼데이'와의 콜라보 상품. / 출처=엔씨소프트 제공

'아이 헤이트 먼데이'와의 콜라보 상품. / 출처=엔씨소프트 제공

엔씨는 각종 마케팅 활동과 함께 도구리 공식 인스타그램을 발판 삼아 팬덤을 늘려나갈 계획. 특히 신입사원 도구리의 일상을 담은 인스타툰을 통해 MZ세대 직장인들 공감대를 얻고 있다. ‘나, 도 사원!’ 인스타툰 시리즈는 누적 1만5000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았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