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표적 항암이중항체 ‘CKD-702’
국내 임상 1상 지원
CKD-702 연구개발 협약식에서 고여욱 종근당 고여욱 상무(사진 왼쪽)와 묵현상 국가신약개발사업단 단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종근당

CKD-702 연구개발 협약식에서 고여욱 종근당 고여욱 상무(사진 왼쪽)와 묵현상 국가신약개발사업단 단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제공=종근당

종근당(95,900 -0.21%)은 국가신약개발사업단과 폐암 표적 이중항체 바이오 신약 ‘CKD-702’의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종근당은 국가신약개발사업단으로부터 CKD-702의 국내 임상 1상에 대한 연구지원을 받게 된다.

CKD-702는 고형암 성장에 필수적인 간세포성장인자 수용체(c-Met)와 상피세포성장인자 수용체(EGFR)를 동시에 저해하는 이중항체다. 각 수용체에 결합해 암세포 증식 신호를 차단하고 수용체의 수를 감소시켜 암을 치료할 것으로 기대된다.

종근당은 표적항암제에 내성을 가진 비소세포폐암 동물실험에서 항암효과를 확인했다. 올해 국내 1a상에서 안전성과 내약성, 약동학적 특성을 입증했다.

이후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1b상을 진행하고, 2023년 글로벌 임상 1·2상에 진입할 예정이다. 또 생체표지자(바이오마커)를 기반으로 선별된 환자의 치료 효과를 확인해, 미충족 수요가 높은 다양한 암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종근당 관계자는 “CKD-702는 약물의 우수성과 개발 가능성을 인정받아 전임상 단계부터 국가신약개발사업단의 지원을 받았다”며 “종근당 최초의 바이오 신약으로 CKD-702가 기존 항암제의 내성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