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무인비행장치) 촬영 결과물을 바탕으로 입체적인 3차원 공간정보를 구축해 도시계획이나 재난안전 행정에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2일 이런 내용의 '드론 기반의 경기도 3차원 공간정보 구축 및 활성화 방안' 보고서를 발간했다.

"경기도 행정 드론수요 3년새 16배↑…3D 공간정보 구축해야"

도시공간이 고층화되고 복잡해지면서 3차원 공간정보의 활용도가 높아진 가운데 이런 공간정보를 구축하기 위한 기본 사진측량 과정에 드론 수요가 점점 커지고 있다.

경기도 토지정보과(공간정보드론팀)의 드론 지원 건수는 2017년 40건에서 2020년 620건으로 3년 새 15.5배 증가했다.

그러나 이 가운데 3차원 공간정보 관련은 4건으로, 아직 단순 동영상 촬영 수준에 그치고 있다.

연구원이 올해 4월 도청과 시군청 공무원 21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55.0%만 3차원 공간정보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다고 했으며, 실무 활용 경험자는 10.0%에 그쳤다.

3차원 공간정보를 업무에 도입할 의향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51.0%가 긍정적으로 답했다.

활용 가능한 분야로는 토지·건축물, 도로·교통, 도시계획, 방재 등의 순으로 꼽았다.

이에 연구원은 기존 드론 업무 활용도가 높은 분야를 중심으로 3차원 공간정보를 시범적으로 구축하자고 제언했다.

분야별 사업으로는 도시계획 위원회 심의 지원, 재난현장 탐색 및 시뮬레이션, 도로 시설물 관리 및 민원 대응, 환경 단속 및 시설물 관리 등을 제시했다.

옥진아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드론통합센터를 별도로 설치하거나 토지정보과 내 공간정보팀과 드론팀을 분리해 업무 조정하는 등 전담 조직이 있어야 한다"며 "현재 운영 중인 드론스페이스(경기부동산포털 내 항공영상 공유시스템) 기능의 고도화 등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