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이전 승인은 어려울 듯”
접종 위해 준비된 모더나 백신/ 사진=연합뉴스

접종 위해 준비된 모더나 백신/ 사진=연합뉴스

모더나(204.73 -2.59%)가 오미크론 변이를 표적하는 코로나19 추가 접종(부스터샷) 백신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사용승인 신청을 이르면 내년 3월 완료할 계획이다.

스티븐 호지 모더나 사장은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호지 사장은 “오미크론을 표적하는 부스터 주사가 백신 효능 감소를 해결하는 가장 빠른 방법”이라며 “이미 개발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FDA 승인에는 3~4개월 걸릴 수 있다는 판단이다. 호지 사장은 “FDA가 승인에 필요한 임상 결과(데이터) 지침을 변경하지 않는 한, 내년 2분기 이전 오미크론 전용 부스터샷 사용은 어려울 수도 있다”고 했다.

FDA는 현재 오미크론에 의한 기존 백신의 효능 감소 여부를 평가하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오미크론이 기존 백신의 효과를 얼마나 감소시키는지 아직은 분명하지 않지만 상당할 수 있다”고 추측했다.

이어 “하지만 나는 여전히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을 완전히 막지는 못하더라도 최소한 (확산) 속도를 늦출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도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