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SK·LG·컴투스 등도 출자
김서준 해시드 대표가 펀드매니저 맡아
사진=위메이드

사진=위메이드

위메이드가 블록체인 전문 투자 펀드 '해시드 벤처투자조합2호'에 출자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출자에는 네이버, 하이브 등도 참여했다.

해시드 벤처투자조합은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를 설립한 창업투자사 '해시드벤처스'가 내놓은 펀드다. 앞서 1호는 지난해 12월 나왔으며, 일 년 만에 2호가 출시됐다.

1호에 이어 2호도 기업 위주의 민간자본으로 채워진다. 네이버와 크래프톤이 1호에 이어 이번에도 참여했다. 이 외에도 SK와 LG, 컴투스, F&F, 무신사, 하이브 등이 출자했다.

이번 펀드의 대표 펀드매니저는 김서준 해시드 대표가 맡았다. 해시드는 현재까지 엑시인피니티(AXS), 테라(LUNA), 샌드박스(SAND), dYdX(DYDX), 클레이튼(KLAY) 등 다양한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투자해 높은 성과를 내고 있다.

최근 블록체인 분야 투자에 적극적인 위메이드는 이번 펀드 출자를 통해 위믹스 생태계 확장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해시드와 함께 신규 프로젝트 발굴 등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다른 모든 블록체인과 파트너십을 통해 위믹스 생태계를 확장할 것"이라며 "특히 글로벌 블록체인 업계를 리드하는 해시드와 제휴는 특별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영 블루밍비트 기자 jeeyoung@bloomingbit.i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