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는 ‘U+5G 스마트항만’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주관하는 ‘MEC 기반 5G+ 성과공유회’에서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팩토리사업담당(상무, 오른쪽)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부터 표창장을 받은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U+5G 스마트항만’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주관하는 ‘MEC 기반 5G+ 성과공유회’에서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팩토리사업담당(상무, 오른쪽)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부터 표창장을 받은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12,950 +1.97%)는 U+5G 스마트항만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주관하는 'MEC 기반 5G+성과공유회'에서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2019년 세계 최초 5G 상용화 이후 NIA이 전담하는 '5G 융합서비스 발굴 및 공공선도 적용' 사업을 통해 5G와 MEC를 기반으로 하는 U+5G 스마트항만 솔루션을 만들어왔다.

LG유플러스는 5G 원격제어 크레인을 비롯한 다양한 항만 자동화 솔루션을 부산항 신선대부두, 여수광양항 서부컨테이너 터미널 등 국내 항만에 성공리에 적용했다.

U+5G 스마트항만 솔루션은 5G를 이용해 항만의 근무환경을 개선하는 야드크레인 원격제어, 물류창고 자동화 지원 등으로 구성된다.

5G 원격제어 크레인은 항만 작업환경을 크게 개선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를 통해 작업장에서 떨어진 안전한 사무실에서 작업자가 크레인을 조종할 수 있어 작업환경을 개선할 수 있고, 컨테이너를 미리 배치할 수도 있다. 컨테이너를 4단 이상 적재하는 등 생산성도 40% 이상 높아지게 된다.

컨테이너의 진동을 분석하여 고장을 사전에 예측하는 크레인 예지보전 솔루션과 항만에서 운영하는 물류장비인 리치스태커와 야드트랙터의 충돌을 방지하는 솔루션도 이번 과제에 같이 적용됐다.

LG유플러스는 부산신항 배후단지 비아이디씨 물류창고에도 3방향 무인지게차와 무인운반차(AGV)를 적용하는 자동화 물류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팩토리사업담당(상무)은 "국내 항만작업장을 안전하면서도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U+5G 기반의 항만 솔루션을 이번 수상을 계기로 더욱 발전시켜 '5G 스마트인프라' 시장에서 제일가는 통신사업자로서의 입지를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성수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