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협력 방안 모색
유틸렉스(12,750 0.00%)는 앱콘텍과 면역항암제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에 앞서 양사는 전임상 진행을 위한 물질이전계약(MTA)도 마쳤다.

이번 협약에 따라 유틸렉스는 면역관문활성제 병용투여 연구 및 이중항체 등 새로운 작용기전의 차세대 면역항암제 개발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앱콘텍은 난치성 질환 치료를 위한 항체 기반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신종 감염성 질환, 섬유증질환, 황반변성, 이식거부반응 및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앱콘텍의 항체는 암 관련 섬유아세포(CAF)에서 분비하는 암 성장 사이토카인을 억제하며, 삼중음성유방암(TNBC) 동물모델에서 항암 효과를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최수영 유틸렉스 대표는 “종양미세환경 침투를 돕는 항체 기술을 유틸렉스의 면역관문활성제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면역항암제 개발뿐만 아니라 향후 양사간 다양한 협력 가능성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