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세포 증폭제 ‘NT-I7' 연구 성과 발표
보스턴에서 2일까지 개최
이병하 네오이뮨텍 CSO가 CBCIS에 참석해 워크숍 세션을 이끌고 있다.

이병하 네오이뮨텍 CSO가 CBCIS에 참석해 워크숍 세션을 이끌고 있다.

네오이뮨텍(Reg.S)은 미국 사이토카인 기반 면역항암학회 연례 정상회의(CBCIS)에서 T세포 증폭제인 ‘NT-I7'의 연구 성과를 소개했다고 1일 밝혔다.

CBCIS는 미국 보스턴에서 30일(현지시간)부터 2일까지 개최된다. 네오이뮨텍은 긴급 초청을 받아 발표자 및 좌장으로 참석했다는 설명이다.

이병하 네오이뮨텍 최고과학책임자(CSO)는 사이토카인 약물 개발에 있어 전임상 모델의 최적화 활용방안에 대한 토론을 이끌었다. 사라 페란도 마르티네즈 네오이뮨텍 수석과학자는 NT-I7의 T세포 증폭 결과와 다양한 생체표지자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NT-I7은 암세포 및 감염세포를 제거하는 T세포의 증폭을 유도하는 재조합 단백질이다. 네오이뮨텍은 지난달 미국 면역항암학회에서 NT-I7 임상 2a상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이후 CBCIS에 초청받아 연구 성과를 발표하게 됐다.

네오이뮨텍에 따르면 주요 학회들의 연례회의는 일반적으로 수개월 전에 발표자 및 주제가 확정된다. 하지만 네오이뮨텍은 개최를 2주 앞둔 시점에서 긴급하게 구두 발표 및 토론 참가를 제안받았다. 그만큼 학계가 T세포 증폭 연구의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양세환 대표는 “NT-I7과 PD-1 저해제의 병용치료에서 줄기세포유사기억T세포(Tscm)가 50배 이상 증폭된 것은 핵심적인 결과”라며 “향후 T세포 기반의 면역치료 분야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인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