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화상 채팅 기능 결합한 메타버스 플랫폼
최대 인원의 동시 접속 가능…직관적이고 간편한 2D 기반 UI
사진=두나무

사진=두나무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메타버스 플랫폼 '2ndblock(이하 세컨블록)'의 오픈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세컨블록은 현실과 같은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확장성, 전 세대를 아우르는 직관적인 사용성, 비즈니스부터 K-POP 공연까지 최적화된 활용성이 강점이라는 설명이다.

세컨블록은 국내 최초로 메타버스에 화상 채팅 기능을 결합해 현실에서의 확장성을 극대화했다. 이용자는 자신의 아바타를 원하는 곳으로 이동시킬 수 있으며 아바타 간 거리가 가까워지면 화상 채팅을 할 수 있다. 여러 명의 이용자가 모여 실시간으로 회의나 토론을 진행할 수 있고 스포트라이팅 기능을 활용해 전체 이용자를 대상으로 공연도 가능하다.

직관적이고 간편한 2D 기반 UI(User Interface)를 선택해 별도의 학습 없이 쉽게 이해할 수 있으며 공간 개설이나 아바타 조작 등 이용 방법도 단순하다. 또 한 공간에 최대 1000여명까지 동시 접속할 수 있다. 사적 모임, 대학 강의나 기업 회의에서부터 전시회, 콘서트에 이르기까지 컨셉과 용도에 따라 자유롭게 공간을 개설할 수 있다.

세컨블록 오픈 베타 버전에서는 이용자의 디지털 정체성을 표현할 수 있는 총 20 종류의 아바타들과 함께 오피스, 파티룸, 대강당 등 5개의 프리셋 블록, 이용자 개인이 6가지 컨셉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 마이 블록, 모든 이용자들이 함께 모여 소통하거나 게임을 즐길 수 있는 4개의 공용 블록이 있다. 별도의 회원 가입 절차 없이 구글, 카카오, 애플, 페이스북 계정과 연동해 간편하게 접속할 수 있다.

세컨블록은 향후 지속적인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이용자 경험을 개선하고 더 정교한 메타버스 생태계를 구축해나갈 예정이다. 모바일 앱 출시는 물론 이용자가 직접 콘텐츠들을 제작하고 판매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개발한다. 정식 오픈은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NFT 등 두나무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도 모색한다.

두나무 관계자는 "메타버스는 1990년대의 PC, 2000년대 인터넷, 2010년대 모바일에 이어 우리 삶을 바꿀 차세대 ICT 혁신"이라며 "세컨블록을 시작으로 두나무는 메타버스 산업이 가진 무한한 기회를 발굴하고, 적극적인 개발과 투자를 통해 차세대 콘텐츠 경제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한나 블루밍비트 기자 sheep@bloomingbit.i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