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스퀘어, 코빗 지분 35% 확보…NXC 이어 2대 주주에 올라
사진=코빗

사진=코빗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거래소 코빗이 SK스퀘어로부터 9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SK스퀘어는 이번 투자로 지분 35%를 확보하며 NXC에 이어 코빗 2대 주주로 등극했다. SK스퀘어 측은 이번 투자에 대해 "사회 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넥스트 플랫폼 영역을 선점하기 위한 사업 목적으로 이번 투자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더 많은 가상자산 투자자들이 보다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는 투자정보를 얻고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메타버스와 대체불가토큰(NFT) 등 신규 서비스 사업도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SK스퀘어는 지난 8월 SK텔레콤으로부터 인적 분할된 반도체·ICT 관련 신설 투자사다. SK스퀘어에는 현재 SK하이닉스·ADT캡스·11번가·티맵모빌리티·원스토어·콘텐츠웨이브·드림어스컴퍼니·SK플래닛 등 회사가 포함됐다.

코빗은 향후 SK스퀘어가 보유한 다양한 미디어·콘텐츠 자회사들과 사업적 시너지를 창출할 방침이다. 특히 해당 채널을 통해 신규고객 확대 및 기존 고객에 대한 혜택 강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이외에 SK가 보유한 전화번호 기반 통합로그인 서비스와 분산신원증명(DID) 기반 간편 인증 서비스 등을 도입함으로써 투자자들이 간편하게 코빗을 이용할 수 있는 사용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오세진 코빗 대표이사는 "이번 투자 유치로 현재 운영 중인 가상자산 거래소 서비스 품질 향상을 이끌겠다"며 "이와 함께 SK스퀘어와 NFT및 메타버스 등 새로운 비즈니스를 전개하며 고객 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블루밍비트 기자 jeeyoung@bloomingbit.i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