랩지노믹스(25,800 +3.41%)는 회사의 진단키트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를 포함한 모든 변이 바이러스를 진단할 수 있다고 29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LabGun COVID-19 ExoFast RT-PCR Kit'는 오미크론 진단이 가능하다"며 "인도 지역 코로나 진단키트 판매 협력사인 지멘스의 오미크론 변이 진단 여부 확인 요청에, 다양한 근거를 제시해 진단이 가능한 점을 고지했다"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우려 변이로 지정한 오미크론은 돌기(스파이크) 단백질에 32개의 돌연변이를 포함하고 있다. 이는 델타 변이보다 2배 많은 수준으로 바이러스의 전파력이 더 강하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설명이다.

회사관계자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 외에도 '위드 코로나' 정책에 따른 국내 검사서비스 수요 급증에 대응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동시에 해외의 변이 바이러스 확산 동향을 면밀하게 검토해 진단키트 수출 증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랩지노믹스는 진단키트 외에도 다양한 변이에 대응할 수 있는 코로나19 다가백신 'LGP-V01'도 개발 중이다. 지난달 우한 감마 베타 바이러스 스파이크 항원을 탑재한 3가 백신 동물실험을 통해 백신 효능에서 중요한 T세포와 B세포 활성이 유의미하게 증가된 것을 확인했다. 임상에서 사용하는 농도를 주입해, 특이한 부작용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