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면역질환 치료제 경쟁력 확보
왼쪽부터 장명호 지아이이노베이션 의장과 홍천표 지아이셀 대표.

왼쪽부터 장명호 지아이이노베이션 의장과 홍천표 지아이셀 대표.

지아이셀은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조절 T세포(Regulatory T cell)의 대량 배양 기술에 대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를 통해 조절 T세포를 활용한 국내 자가면역 질환 분야의 선두주자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절 T세포는 면역억제 조절을 통해 면역계의 항상성을 유지하는 세포다. 자가면역질환과 같은 면역체계의 불균형에 의한 질환의 치료제로써 각광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전체 T세포군 중 조절 T세포는 약 2~3% 정도로 매우 적다. 세포의 분리와 배양이 까다롭고, 배양과정에서 조절 T세포의 성질을 잃어버리는 등 치료제 개발에 어려움이 있다. 지아이셀은 조절 T세포의 기능을 유지함과 동시에 생산성을 갖춘 차별화된 배양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고 했다.

조절 T세포의 기능을 확인할 수 있는 표지 인자인 'FoxP3'가 배양 과정에서 계속 발현되는 것이 관건이다. 지아이셀은 배양이 끝난 시점에도 거의 모든 세포에서 FoxP3의 발현이 유지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 연구 단계에서 조절 T세포를 최대 수백억개로 배양하는 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지아이셀에서 개발 중인 조절 T세포는 특정 장기나 염증 병변에 표적화되도록, 표면수용체 발현이 조절된 형태라고 했다. 보다 효과적으로 병변 내 염증반응을 억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특허의 발명자인 장명호 지아이이노베이션 의장과 홍천표 지아이셀 대표는 "'Drone Treg'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자가면역질환 세포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했다.

지아이셀은 지난 3월 특허청으로부터 직무발명보상 우수기업으로 인정받았다. 이에 대한 혜택으로 특허 우선심사를 신청해, 빠르게 특허를 등록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