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프투자증권 분석
“덴티움, 중국 중심으로 내년 성장 이어질 것”

케이프투자증권은 29일 덴티움(55,700 +2.77%)에 대해 내년에도 중국 중심의 실적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7만5800원을 제시했다.

오승택 연구원은 “덴티움은 종합 치과 제품군을 구축하고 의료기기와 임플란트를 묶음(패키지) 판매하는 등 중국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갖췄다”고 말했다.

지난해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중국과 러시아 등 주력 수출 지역에서 치과 임플란트 업황이 좋지 않았다. 덴티움의 매출도 전년 대비 9% 줄었다.

올해는 1분기부터 백신 보급과 더불어 업황이 개선되고 실적도 회복되기 시작됐다. 중국 시장에서의 성장세가 두드러지며 2021년 매출은 작년보다 21.3% 증가한 278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봤다.

내년에는 매출 3339억원 및 영업이익 77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전년 대비 각각 19.8%와 27.5% 늘어난 수치다.

2022년 중국 매출은 올해보다 21.4% 증가한 1954억원으로 예상했다. 러시아 매출은 20.5% 늘어난 264억원을 전망했다.

박인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