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협회, 의약품 판매질서 정책진단 워크숍 개최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의약품 판매 질서 정책을 진단하기 위해 이달 26일 인천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2021년 하반기 윤리경영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열린 이번 행사에는 제약기업 자율준수 관리자, 자율준수프로그램(CP) 팀장과 실무자 등 290여명이 참석해 최근 윤리경영 동향을 논의했다.

의료인에 대한 경제적 이익 제공 금지 및 지출보고서 작성·보관 대상에 영업대행사(CSO)를 포함하는 내용을 담은 개정 약사법의 주된 내용이 공유됐다.

지출보고서 공개 시행을 놓고 조석제 일동제약 전무, 홍명표 한국아스트라제네카 이사, 민양기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 교수, 안효준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 여정현 보건복지부 약무정책과 사무관 등이 패널 토론을 벌였다.

제약산업계는 제도의 목적은 살리되 개인정보, 영업기밀 보호 측면에서 나타날 부작용은 최소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료계는 공개 제도화에 반대하며 음성적 리베이트를 부추기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정부 측은 산업계와 의료계가 우려하는 부작용을 최소화해 제도를 안착시키겠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