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 스마트] 사회를 더 안전·건강하게 만드는 '소셜 R&D'

보건, 환경, 주거 문제 등 우리 삶과 밀접한 주요 문제를 해결하는데 집중하는 '생활 밀착형 연구개발'(소셜 R&D)이 최근 큰 주목을 받고 있다.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전날 폐막한 제1회 소셜테크페어에서는 국내 소셜 R&D를 대표하는 사례들이 소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책임연구자 이해룡 책임연구원)이 개발한 고정밀 후각장애 측정 치매 선별 장치는 치매 전조 증상인 후각 장애를 손 쉽게 알아차리기 위해 고안됐다.

검사지나 문답을 통한 기존의 치매 검사법은 피검자의 연령, 교육 수준에 따라 응답에 오류가 생길 가능성이 크다.

향기 테스트를 통한 치매 진단은 기존 검사 방법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으나 향기 진단법에 쓰이는 키트가 블랙베리향, 페퍼민트향, 치즈향 등 서구인에게 익숙한 향기로 구성돼 국내 중장년층이 이 냄새를 잘 구별해내지 못했고, 이 때문에 검사 정확성이 낮았다.

연구진은 검사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누룽지향, 참기름향 등 한국인에게 익숙한 향기 카트리지를 고안해냈다.

검사 방식도 종이에 기입하는 방식이 아니라 노트북 크기 정도의 전자기기에서 발향되는 향기를 맡은 후 이미지를 터치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수 있게 했다.

이 책임연구원이 개발한 치매 증상 선별 기술은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위클리 스마트] 사회를 더 안전·건강하게 만드는 '소셜 R&D'

한국건설기술연구원(책임연구자 김현수 선임연구위원)이 개발중인 실내녹화 장치(Biofilter)는 공기 청정, 항균, 항바이러스 기능까지 지닌 다목적 장치로 만들어지고 있다.

기존 공기 청정기는 미세먼지와 휘발성유기화합물(VOC)를 제거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나 산소가 발생되지 않고 주기적으로 필터를 교체해줘야하는 불편함이 있다
해당 장치는 실내 벽면 녹화 장치 내 토양 부분이 공기를 빨아들이고 공기 정화 과정에서 항균, 항바이러스 작업도 함께 한다.

연구진은 핵심 기능인 공기 중 부유 세균 저감 효과를 실험하고 있다.

㈜투비시스템이 개발중인 유해 야생동물 퇴치 사물인터넷(IoT) 기술은 농작물과 과수에 큰 피해를 주는 조류와 멧돼지 등 야생 동물을 퇴치하기 위해 원격 클라우드 관제시스템과 유해동물별 인공지능 탐지 알고리즘을 접목했다.

현재 사용하는 유해 야생동물 퇴치 센서의 민감도가 낮고 센서의 갯수가 한정돼 있다는 단점을 극복하려는 제품이다.

농촌 지역에서 쉽게 쓸 수 있도록 상용 전원과 태양광 충전 방식 양쪽을 지원하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교통량은 물론 도로 결빙, 노면 파손 상태 등을 차량의 블랙박스, 운행기록장치(DTG)를 통해 수집하는 기술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책임연구자 류승기 선임연구위원)이 개발중이다.

연구진에 따르면 해당 기술은 특정 지점 정보 수집이 아닌 이동식 정보 수집이 가능해 인프라 구축에 투입되는 비용이 적고 정보의 신뢰성도 높다.

노면파손, 결빙, 안개 정보 수집 기술의 검지율은 80% 이상의 성능을 갖췄으며 교통량 정보 수집 개발 기술은 80% 이상의 정확도를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