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아마겟돈' 실사판…지구방어용 우주선 첫 발사

소행성 충돌에서 지구를 구할 수 있는지 가늠해 보는 실험을 할 우주선이 발사됐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23일 밤 10시 21분(미국 서부시간·한국시간 24일 오후 3시 21분) 캘리포니아주 밴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쌍(雙) 소행성 궤도수정 실험'(DART) 우주선을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실어 우주로 쏘아 올렸다.

우주선 'DART'는 내년 9월 지구 근접 소행성인 '디디모스'(Didymos)를 11.9시간 주기로 도는 '디모르포스'(Dimorphos)에 충돌해 공전 주기를 바꿀 수 있는지를 실험하게 된다.

인류가 천체의 궤도를 바꾸는 실험을 나서는 것은 처음이다.

이번 실험을 계기로 공룡대멸종과 같은 참사를 막기 위한 지구 방어 전략 수립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영화 아마겟돈' 실사판…지구방어용 우주선 첫 발사

(사진=월드디즈니/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