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비타그란, 바쁜 현대인 위한 고함량 비타민C

비타민C는 결합조직 형성과 기능 유지, 철의 흡수, 항산화 작용 등을 통해 유해산소로부터 세포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동아제약은 최근 간편식과 배달음식 섭취가 늘면서 과일과 채소를 덜 먹는 현대인을 위한 비타민C전문 브랜드 ‘비타그란’(사진)을 올해 출시했다. 비타민C 제품이라는 것을 직관적으로 알 수 있도록 오렌지를 반으로 자른 심볼을 만들었고, 제품 포장 색상도 주황색으로 통일했다. 사람들의 머릿속에 ‘비타민 하면 동아제약의 비타그란’이 떠오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동아제약은 2004년 비타그란이란 이름을 처음 사용했다. 비타민C음료 ‘비타그란 드링크’를 시작으로 분말, 정제, 츄어블 등 다양한 제품을 내놓으며 비타그란을 별개 제품이 아닌 브랜드로 점차 키웠다.

비타그란 제품은 크게 비타그란 비타민C 드링크, 비타그란 비타민C포(분말), 비타그란 비타민C정, 비타그란 비타민C 츄어블 네 종류가 있다.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해 비타민C 함량도 다양화했다. 100㎎, 400㎎, 500㎎ 중 고를 수 있다. 이 외에 비타민B2, 비타민B6, 비타민D, 나이아신, 아연, 망간 등 추가로 함유된 성분도 차이가 있어 필요에 따라 골라 섭취할 수 있다. 분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레몬 맛으로 츄어블 제품은 레몬, 사과, 포도, 라즈베리 네 가지 과일 맛으로 구성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