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일본 등 7개국 특허 획득
부광약품(10,450 0.00%)은 자회사 다이나세라퓨틱스의 항암제 'SOL-804' 조성물 특허의 미국 등록이 결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로써 SOL-804의 특허 등록 국가는 미국을 비롯해 일본 유럽 호주 멕시코 싱가포르 등 7개국이 됐다는 설명이다. 브라질 캐나다 중국 홍콩 이스라엘 인도 한국 뉴질랜드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등록이 진행 중이다.

SOL-804는 현재 국내에서 지난달 임상 1상이 승인됐다. 서울대병원에서 40명을 대상으로 진행을 앞두고 있다. 이번 임상에서 대조약 자이티가와 안전성과 내약성, 약동학적 특성을 비교한다.

SOL-804는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에 대한 기존 치료제를 개선시킨 개량신약이다. 전립선암 치료제 세계 시장은 2027년 약 23조원으로 전망되고 있다.

다이나세라퓨틱스가 SOL-804에 약물전달 플랫폼 기술을 적용했다. 앞으로 여러가지 항암제에 적용해 적은 용량으로 효과를 나타내고, 부작용을 감소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광약품은 다이나세라퓨틱스 지분 100%를 갖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치료제의 흡수율 개선 및 음식물의 영향을 받지 않음을 이번 1상을 통해 입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