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노화 신약 임상 속도
하플사이언스, 베링거인겔하임 출신 최고의료책임자 영입

하플사이언스는 최고의료책임자(CMO)로 윤장수 상무(사진)를 영입했다고 11일 밝혔다.

윤장수 CMO는 2009년 서울대 의대 졸업 후 2016년 임상약리학 인정의 자격을 취득했다. 일본과 한국 베링거인겔하임의 임상시험 프로젝트 리더로 근무하면서 다년간 임상 연구 전문가로 활약했다는 설명이다.

윤 CMO는 하플사이언스에서 임상 업무를 진두지휘한다. 하플사이언스는 주요 후보물질에 대해 내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임상시험을 신청할 계획이다.

하플사이언스는 노인성 질병 치료제를 개발하는 바이오벤처다. 골관절염과 만성폐쇄성폐질환, 피부노화, 탈모 등 다양한 항노화 분야의 신약을 개발 중이다. 노인성 질병은 세계적으로 발병률이 높지만, 본질적인 치료법이 없는 경우가 많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하플사이언스는 골관절염 치료제 'HS-101'과 만성폐쇄성폐질환 치료제 'HS-401'의 임상을 위해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HS-101은 내년 비임상 시험들을 완료하고 2022년 내 임상 1상 진입을 목표하고 있다. HS-401 역시 2022년 비임상 시험 완료 후 1상에 진입하는 것을 계획 중이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