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을 통합 제공하는 XR 콘텐츠 플랫폼 ‘유플러스 다이브(U+DIVE)’를 출시했다고 8일(월) 밝혔다. 첫번째 실감형 서비스는 오는 10일 열리는 아이돌그룹 ‘NCT 127’의 온라인 전시관이다. 고객들은 가상공간에서 NCT 127의 영상, 사진 등 다양한 미공개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관계자들이 U+DIVE 및 NCT 127 온라인 전시관을 알리는 모습/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을 통합 제공하는 XR 콘텐츠 플랫폼 ‘유플러스 다이브(U+DIVE)’를 출시했다고 8일(월) 밝혔다. 첫번째 실감형 서비스는 오는 10일 열리는 아이돌그룹 ‘NCT 127’의 온라인 전시관이다. 고객들은 가상공간에서 NCT 127의 영상, 사진 등 다양한 미공개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관계자들이 U+DIVE 및 NCT 127 온라인 전시관을 알리는 모습/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13,350 0.00%)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을 통합 제공하는 확장현실(XR) 콘텐츠 플랫폼 'U+ 다이브(U+DIVE)'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로써 국내외 고객들은 통신사 상관없이 다양한 초실감형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U+다이브는 영화·공연부터 여행·웹툰·게임·교육 등 8개의 카테고리에서 1500여 편의 XR 콘텐츠를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앱) 형태의 플랫폼 서비스다. 기존 U+VR, U+AR로 나누어진 실감형 콘텐츠를 한 데 모으고, 공간적 요소를 강화했다.

회사 관계자는 "내년 1월에는 U+AR로 별도 제공 중인 콘텐츠까지 모두 통합돼 약 3000편 이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XR 콘텐츠 허브로 발돋움할 예정"이라며 "플랫폼명인 'DIVE(뛰어들다)'도 무한한 가상공간으로 뛰어들어 새로운 방식으로 콘텐츠를 즐긴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U+다이브의 핵심 서비스는 'XR 전시관'이다. 회사는 오는 10일부터 다음달 27일까지 '네오 월드(NEO WORLD)'라는 이름으로 아이돌그룹 'NCT 127'의 전시관을 선보인다. 팬들은 해당 전시관 각 공간에서 상호작용 기능에 기반한 퀴즈, 슈팅 게임 등 체험 미션을 수행하고, NCT 127의 영상, 사진, 음성 등 다양한 미공개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U+다이브는 모든 통신사, 모든 요금제(5G·LTE)에서 이용 가능하다. 현재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애플 이용자는 오는 10일부터 앱스토어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고객들은 U+다이브를 체험할 수 있는 오프라인 공간과 고객 편의를 위한 웹사이트를 운연한다.

최윤호 LG유플러스 XR사업담당(상무)은 "NCT 127의 온라인 전시관은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U+다이브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서비스라 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콘텐츠 기업과 협업을 확대하고, 이를 통해 U+다이브를 가상공간에서 콘텐츠를 즐기기에 최적화된 XR 플랫폼으로 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수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