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GIT’ 단백질 표적 면역관문억제제
한올바이오파마, 면역항암 항체신약 국가신약개발사업 선정

면역항암 항체신약 ‘HL187’이 국가신약개발사업단의 ‘신약 R&D 생태계 구축 연구’ 사업 지원과제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HL187은 한올바이오파마(17,500 +2.64%)대웅제약(130,500 +2.76%)이 2016년부터 공동 개발 중인 면역관문억제제다. T세포나 자연살해(NK)세포에서 면역반응을 제어하는 ‘TIGIT’ 단백질을 표적한다. 항체 ‘Fc’ 부위의 작용 기능(Effector function)을 강화해 면역세포를 증강하고 암세포를 제거하는 새로운 작용기전의 항체신약이라는 설명이다.

해외 임상수탁기관(CRO)을 통해 진행한 동물실험에서 현재 개발되고 있는 경쟁 물질 대비 뛰어난 항암효과를 확인했다.

한올바이오파마는 지난 9월 삼성바이오로직스(739,000 +3.79%)와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을 맺었다. 이번 정부 지원을 통해 신약 개발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안혜경 한올바이오파마 바이오연구소 본부장은 “이번 국가신약개발과제 선정은 한올의 인간항체 기술력과 연구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차세대 면역항암항체 개발에 나서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HL187 개발의 속도를 더욱 높여 제품을 신속히 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