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부회장 "메타버스가 미래 일·소통 공간 될 것"

SK텔레콤은 3일 SK그룹 22개사가 참여해 인공지능(AI)과 메타버스, 클라우드, 모빌리티 등 9개 분야의 기술 114종을 선보이는 'SK ICT 테크 서밋 2021(SK ICT Tech Summit 2021)'이 개막했다고 밝혔다.

4일까지 열리는 이 행사는 SK 정보통신기술(ICT) 역량의 시너지를 창출하고 기술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그룹의 핵심 기술을 공유하는 자리로, 2016년부터 시작해 올해 6회째다.

SK 구성원을 포함해 대학과 기업 등 국내외 8천여명이 참가하며, 홈페이지(https://skicttechsummit.com)로 온라인 중계된다.

올해는 SK텔레콤이 개발한 국산 AI용 반도체 '사피온', SK C&C의 디지털 전환 원스톱 서비스 '디지털 닥터', SK하이닉스 통합 3D 플랫폼을 통한 제조설비 자동화·지능화 사례 등 연구성과가 소개됐다.

첫째 날인 3일 SK ICT 위원회 위원장인 박정호 부회장은 가상 세계 '이프랜드(ifland)'에 아바타로 등장해 SK의 다양한 기술을 체험하는 모습을 보여 줬다.

박 부회장은 "모바일 인터넷이 지난 20년 동안 진화해 우리의 일상이 됐듯이 메타버스가 미래의 일하는 공간, 소통하는 공간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기조 연설자로 나선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정지훈 겸직교수와 유니티코리아 김인숙 대표, SK텔레콤 전진수 CO장은 이프랜드에서 메타버스의 현재와 미래를 논의했다.

둘째 날인 4일에는 대학생과 대학원생이 참가한 'AI 챌린지 포 아워 소사이어티(AI Challenge for Our Society)'의 우수 팀 시상이 이뤄진다.

139명의 참가자 중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성균관대 학생팀이 1위를 차지했다.

SK텔레콤 신상규 기업문화 담당은 "SK ICT 테크 서밋을 통해 그룹 내부 기술이 대내외에 활발히 공유되는 것은 물론,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력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기술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K 미래 정보통신기술 한 자리서 만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